세월호 특별법,
유족 뜻 반영해야 41.4%
[한국리서치] 42.3%는 여야 합의안대로 해야...의견 팽팽
    2014년 08월 25일 04:11 오후

Print Friendly

정의당 부설 진보정의연구소가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세월호 특별법 제정과 관련해 조사한 한 결과 여야가 합의한 안에 대해 의견이 팽팽히 갈리는 것으로 25일 나타났다.

<한국리서치>가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여야가 합의한 만큼 합의안대로 해야 한다’는 의견은 42.3%, ‘여전히 미흡하기 때문에 유가족의 뜻을 반영해야 한다’는 의견이 41.4%로 팽팽하게 의견이 대립됐다.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16.3%이다.

이와 관련해 진보정의연구소는 “사태가 이 지경까지 흐른 데에는 새정치민주연합의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 뜻에 반하는 ‘무능한 협상력과 리더십’이 작용한 결과임을 쉽게 유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 이후 제기되고 있는 소방관 국가직 전환에 대한 찬반 여부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이 73.4%로 반대 의견 8.7%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잘 모르겠다’는 의견은 18.4%이다.

이번 조사는 <한국리서치>가 성별, 연령별, 지역별 기준 비례할당에 따라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700명과 유선전화 300명에게 RDD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진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률은 13.8%이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