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호선, 김영오씨 면담
    "무거운 짐 혼자 지지말고 나누자"
        2014년 08월 20일 02:02 오후

    Print Friendly

    정의당 천호선 대표는 20일 38일째 단식 중인 유민아빠 김영오 씨를 만나 “이 무거운 짐을 혼자 지고 간다 생각하지 말고 함께 나누어 주시기 바란다”고 말하는 한편 유가족들이 원하는 세월호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할 것을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에게 촉구했다.

    이날 오전 천 대표는 광화문 농성장에서 김영오 씨와 면담을 통해 “김영오 씨에 대한 미안함과 그 몫을 정의당이 받아 안고 함께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천 대표는 “대통령이 여당에 준 가이드라인을 철회하고, 양당 지도부가 마음 먹으면 못 받아들일 것이 없다”며 “정치가 그 정도도 못하면 국민 앞에 고개를 들 수 없다”며 유가족들이 원하는 세월호 특별법을 제정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

    또 그는 “정의당 의원단은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대표단과 당원들은 광화문 농성장에서 유가족의 단식농성에 함께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 대표와 면담을 마친 김영오 씨는 “나는 끝까지, 특별법이 될 때까지 단식할 것”이라는 각오와 함께 “정의당도 힘 잃지 말기 바란다”고 말했다.

    천 대표와 심상정 원내대표, 정진후, 박원석, 김제남, 서기호 의원 등 정의당 소속 의원단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유가족들이 원하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을 한 후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