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경근 “재합의안, 조삼모사 불과”
    2014년 08월 20일 10:02 오전

Print Friendly

7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이었던 19일,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세월호 특별법에 재합의안을 냈지만 유족들이 재재협상을 요구하며 반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20일 세월호 유가족대책위 유경근 대변인은 “합의안이 얼핏 보면 많이 바뀌었다고 볼 수 있겠지만 실질적인 내용을 보면 말 표현만 좀 바꾼 것”이라며 “개인적으로 조삼모사이기도 하고, 포장만 바꾼 내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날 유 대변인은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특별검사를 추천하기 위한 추천위원을 어떤 방식으로 선정할 것이냐, 하는 부분만 달라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진행자가 ‘유족이 다 원하는 내용으로 바뀐다 하더라도 수사권이 빠져있으면 받아들일 수 없겠다는 것이냐’고 질문하고 그는 “저희는 앞으로도 계속 수사권과 기소권을 주장할 것이고 그렇게 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면서 “단, 저희가 그보다 앞서 요청 드리고 원하는 것은 특별법을 만들기 위한 논의 과정에 특히 저희가 여당과 대화를 하고 싶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대변인은 “여당과 심도 있게 흉금을 털어놓고 마음을 열어놓고 깊은 대화를 해보고 싶은 것”이라며 “대화가 지속되다 보면 서로의 입장 차이를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것이고, 서로 간의 오해가 있다고 한다면 풀 수 있는 여지도 충분히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유 대변인은 SBS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서도 “야당 쪽과는 대화를 많이 해온 편이지만 우리는 항상 여당, 야당 구분 없이 국회와 대화하길 원했다”며 “우리가 가장 첫 번째로 원하는 것은 진실한 대화, 또 대화의 채널”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