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 "수사권? 절대 수용 안돼"
        2014년 08월 12일 10:00 오전

    Print Friendly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이 재협상을 요구하고 있지만 새누리당은 수용 불가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세월호 특별법 TF 새누리당 간사 홍일표 의원은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새정치연합의 재협상 요구에 대해 “여야 원내대표가 이미 합의한 틀은 유지되어야 하는 것이고, 그걸 다시 뒤집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여야 원내대표 합의는 국민 앞에 공표된 것이기 때문에 이걸 바꾸고 새로 협상한다면 정당의 신뢰는 땅에 떨어질 것”이라며 “이러면 앞으로 원내대표끼리 어떻게 만나서 합의를 하겠냐. 정치의 신뢰관계를 깨뜨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유족들이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는 수사권에 대해서는 “이 부분은 아무리 협상해도 여당이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생각된다”며 “기존의 형법 체계를 뛰어넘는 것인데 그렇게까지 해야 될 일은 아니다. 국민적 어떤 공감대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진행자가 ‘재협상을 100번을 해도 수사권은 양보할 수 없다는 것인가’라고 보자 홍 의원은 “일단은 그렇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