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정치-새누리, 그들만의 대화
    심상정 "이렇게 폐쇄적이어서야..."
        2014년 08월 11일 04:54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7일 합의한 세월호 특별법에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단이 격하게 반발하고 있다.

    양당 원내대표가 합의를 이룬 세월호 특별법은 사실상 새정치연합이 새누리당의 요구안을 모두 수용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인 가운데, 심상정 원내대표를 포함한 정의당 의원단이 항의에 나선 것이다. 세월호 특별법 파기 및 수사‧기소권이 포함된 특별법으로 재협상하라는 것이 정의당의 요구안이다.

    정의당 의원들은 11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총회실 앞에서 피켓을 들고 새정치민주연합과 새누리당이 합의한 세월호 특별법 파기 및 재협상을 촉구했다.

    정의당 데모

    새정치연합 의총 앞에서 항의하는 정의당 의원들(사진=유하라)

    앞서 이날 오전 11시에 새누리-새정치연합 양당 원내대표 주례회동이 이뤄졌던 국회 운영위원장실에 심 원내대표가 찾아왔으나, 새정치연합 김영록 수석부대표는 심 원내대표에게 “(주례회동이) 끝나고 하시라”며 만류했다.

    이에 심 원내대표는 “회의 방해하러 온 것 아니다. 원내 정당의 원내대표가 올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아무리 작은 당이라도 원내대표인데 농성하러 온 사람 취급하면 안 된다. 한마디만 하고 가겠다는데, 이렇게 폐쇄적이어서 되겠냐”고 비판하고 유감을 표했다.

    그러나 결국 심 원대대표는 두 원내대표를 만나지 못한 채 새정치연합과 새누리당의 독단성에 대해 충고하며 세월호 특별법안과 관련해 정의당의 의사를 피력했다.

    그는 “양당에게 말씀 드릴 수 있는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항의하며 “(세월호 특별법) 협상했지만 속기록 남아 있느냐. 보통 특별법도 아닌 일반법도 공개적으로 공청회하고 그다음에 각 당의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표명하고 속기록 다 남겨서 국민들이 볼 수 있게 하는데, 세월호 특별법은 양당이 문 잠그고 다른 정당에게 설명의 기회도 부여하지 않는 것은 의회 민주주의에서 있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양당 간 협의로는 국민들과 멀어지는 것 같다”며 “유가족이나 국민들의 함성을 잘 반영해서 합의를 폐기하고 이후에 국민공청회를 비롯해서 개방적인 공론화 과정을 거쳐서 유가족들과 국민들이 동의하는 특별법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십사 말씀드리러 왔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실 문 밖에서는 정의당 김제남, 정진후, 박원석, 서기호 의원이 피켓을 들고 세월호 특별법 파기 및 수사‧기소권이 포함된 특별법 재협상을 촉구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