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8일 세월호 청문회 무산
김기춘 등 3인 증인 채택으로 계속 대립, 이후 일정도 불투명
    2014년 08월 01일 06:24 오후

Print Friendly

8월 4일부터 8일까지로 예정됐던 세월호 청문회가 무산됐다. 끝내 증인 채택 문제를 두고 여야 간에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이다.

세월호 국조특위 여당 간사 조원진 의원은 1일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조사 의결서에 명시한 기간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 국민과 유가족에게 죄송하다”며 “10차례 동안 증인 채택 회의가 있었으나 의결 못했다. 단 몇 명을 합의하지 못해 일정이 무산된 것은 안타깝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을 우회적으로 비난했다.

양당은 증인 채택 문제에 대해 이전과 같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새정치연합은 현재 김기춘 비서실장과, 정호성 제1수석비서관, 유정복 인천시장을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주장하고 있으며 새누리당은 3명 중 단 1명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김 비서실장은 이전 기관보고에 나와 충분히 조사를 받았기 때문에 안되고, 정 수석비서관은 세월호와 전혀 관련이 없는 인물이라는 이유에서 안된다는 것이다. 유 인천시장의 증인 요구는 새정치연합의 정치 보복이라고 보고 있다.

반면 야당은 김 비서실장이 기관보고에서 “모르겠다”는 대답으로 일관해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다시 불러야 하며, 대통령을 가장 가까이서 보필하는 정 수석비서관 또한 이와 같은 이유에서 증인으로 채택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유 인천시장은 전 안전행정부장관으로서 안전재난시스템을 설계한 주요 인물이라는 이유에서다.

단 3명을 두고 합의를 보지 못해 결국 예정됐던 청문회가 무산되면서 여야는 다시 일정을 합의해 본회의를 거쳐 청문회 날짜를 새로 잡을 예정이다.

하지만 현재로써는 사실상 청문회 무산이라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청문회 날짜를 새로 잡는다고 해도 증인 3명에 대해 한 쪽에서 양보하지 않으면 청문회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이 농후하기 때문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