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재원 "새정치 공천파동,
    새누리당에 유리한 국면 전환"
        2014년 07월 31일 10:10 오전

    Print Friendly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가 31일 7.30 재보궐 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것이 새정치민주연합의 공천 참사 덕분이었다고 밝혔다.

    김재원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서 “어쨌든 초기에 저희들은 3석 내지는 4석을 꼭 건져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을 정도로 국민 여러분들의 질책을 받고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면서 초반에는 새누리당에게 매우 불리한 선거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의원은 “그 과정에서 야당측이 이른바 동작을 지역의 전략공천이 상당한 역풍을 가져왔고, 그와 동시에 위증 논란과 재산 허위 신고 등 여러 문제가 제기됐던 권은희 후보를 광주 광산구에 전략공천함으로써 국민들께 이해할 수 없는 그런 공천을 했다”며 공천 파문이 새누리당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전환하는 계기였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더욱이 (새정치연합) 지도부 스스로가 경쟁자가 될 만한 정동영 전 의원이나 천정배 전 의원을 공천하지 않기 위해서 그런 묘수를 부렸다”면서 “이런 사실까지 전해지면서 상당히 좋지 않았던 판세가 저희들에게 유리한 국면으로 전환”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최근에는 보면 그 세월호 특별법이 통과되지 않으면 모든 법안을 발목 잡겠다 라는 것을 야당의 대표가 공개적으로 선언하고 또 최근에는 과학적으로 입증이 되는 유병언 씨의 그 시신이 뒤바뀌었다, 이것을 공당의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는 이런 사태에 이르면서 결국은 민심을 얻는 데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