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재윤 "김-안, 사퇴 문제 고민할 것"
        2014년 07월 31일 10:05 오전

    Print Friendly

    세월호 참사와 인사 참사 등으로 야당에 유리한 환경에서 치러진 7.30 재보궐선거에서 야당이 고작 4석밖에 확보하지 못하는 참패를 당했다. 가장 큰 패배 원인으로 ‘공천 파동’이 거론되면서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의 책임론이 거세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 전략홍보본부장 김재윤 의원은 31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개적으로 사퇴 논의가 된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지도부의 사퇴와 관련해서는 김한길-안철수 대표가 아마 의원들, 당원 동지들과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 있을 것이다. 어떻게 하는 것이 우리 새정치민주연합을 바로세우고 또 국민들로부터 다시 지지를 얻을 수 있는가에 대해 진지한 고민과 성찰, 반성의 시간이 전제되어야 될 것”이라며 지도부 사퇴론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다.

    이어 김 의원은 “아마 두 분(김한길-안철수)도 충격적인 결과에 대해서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진지하게 고민하고 계실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 의원은 참패 원인으로 꼽히는 요인으로, 세월호 참사에만 매달린 채 이렇다 할 대안이나 전략이 부재했다는 지적을 인정했다. 그는 “새누리당과 정부의 세월호 침몰사고 이후의 대책은 상식 밖이었다. 그래서 새누리당에게 표를 주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던 것이 잘못이었던 것”같다며 “저희들보다 국민적 신뢰를 얻으면서 (새누리당이) 확실한 대안을 제시한 것”이 패배의 원인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공천 파동’이 악재였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모든 책임은 저희에게 있고 또 저희들이 부족하고 모자란 탓”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