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을동 네거티브 폭발
"노회찬, 노골적 종북연대 추진"
    2014년 07월 28일 04:34 오후

Print Friendly

7.30 동작을 재보선에 출마한 정의당 노회찬 후보가 노동당 김종철 후보에게 연대를 제안할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28일 새누리당 김을동 최고의원이 “노골적 종북연대”라며 철지난 ‘종북 카드’를 들고 나왔다.

이날 김 최고의원은 평택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공학적 야합을 한 새정치민주연합과 정의당에 대한 국민적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며 “특히 동작을에 노회찬 후보는 종북 논란의 중심, 통합진보당 후보와 단일화한 노동당 김종철 후보와 추가적인 연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혀서, 결국 제2차 종북연대를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으로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최고의원은 “막장 공천은 노골적 종북연대인 막장 연대로 귀결”되고 있다면서 “지난 총선에서 야합으로 국가를 부정하는 세력들이 국회에 들어와서 아직도 재판이 진행 중에 있고, 또 그 세력들이 국회에서 지금 활동 중”이라며, 최근 여당 의원들도 좀처럼 사용하지 않았던 ‘종북 카드’를 빼들었다.

앞서 노 후보는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의 사퇴로 후보 단일화를 성사시켰다. 직후에 통합진보당 유선희 후보가 노동당 김종철 후보를 지지하며 사퇴해 야권 후보가 2명으로 좁혀졌다. 노 후보는 여러 매체의 인터뷰에서 “노동당 김종철 후보와 연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동작을에서 범야권연대를 추진할 가능성을 비췄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