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공격 조사결의안
한국은 또 기권, 미국만 반대표
이스라엘 공격 중단과 인권침해 조사, 찬성29 반대1 기권17
    2014년 07월 25일 02:52 오후

Print Friendly

지난 23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열린 제21차 유엔인권이사회 특별세션에서 한국 정부가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 조사 결의안’에 기권했다.

이 결의안은 이스라엘의 무차별 군사공격을 즉각 중단할 것과 인권 침해 조사위원회를 구성할 것을 주요 내용으로 찬성 29, 반대 1, 기권 17로 최종적으로 채택됐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표결에 앞서 “참을 수 없는 고통을 겪게 된 무고한 팔레스타인 민간인 희생자들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막상 표결에는 기권표를 던져 유엔인권이사회 이사국으로서의 책무를 포기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지난 2006년에도 한국 정부는 이스라엘의 레바논 민간인 살상과 집속탄, 백린 사용 등에 대한 조사위원회 구성에 관한 표결에도 기권한 바 있다.

팔레스타인

희생된 어린이들과 울부짓는 팔레스타인인들(방송화면)

이번 표결에서 찬성표를 던진 나라는 알제리, 아르헨티나, 브라질, 칠레, 중국, 콩고, 코스타리카, 쿠바, 코트디부아르, 에티오피아, 인도, 인도네시아, 카자흐스탄, 케냐, 쿠웨이트, 몰디브, 멕시코, 모로코, 나미비아, 파키스탄, 페루, 필리핀,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시레아리온, 남아프리카공화국, 아랍에리미트, 베네수엘라, 베트남 등 27개국이다.

반대표를 던진 나라는 미국이 유일하다.

기권표를 던진 나라는 한국을 포함해 오스트리아, 베냉, 보츠와나, 부르키나파소, 체코, 에스토니아, 프랑스, 가봉, 독일, 아일랜드, 이탈리아, 일본, 몬테네그로, 루마니아, 마케도니아, 영국 등 17개국이다.

한국 정부가 이번 표결에서 또 다시 기권표를 던진 것에 대해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는 “이스라엘의 집단학살 행위의 진상을 규명하고 더 이상의 살상을 중단시키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외면한 것”이라며 “정치적 이해 앞에서 한국 정부가 그토록 강조하는 보편적 인권은 설 자리를 잃었다”고 비판했다.

한편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는 현재까지도 이스라엘의 공습이 지속되어 사망자가 7백 명이 넘어섰고, 그 중 80%가 어린이를 포함한 민간인인 상황이다. 이스라엘이 병원, 관공서, 은행 등 민간시설의 폭격이 가해지면서 민간인 사망자가 더욱 늘어나고 있다.

특히 인구 밀집지역에는 사용이 금지된 대량살상무기인 플레솃탄이(flechette)이나 파편 없이 신체를 절단한다는 고밀도금속폭탄(DIME)이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 전 세계 시민들이 곳곳에서 이스라엘 규탄 행동을 벌이고 있다.

민주노총 등 한국 시민사회단체 역시 오는 25일 오후 2시 청걔천 파이낸스 앞에서 이스라엘 대량학살 규탄 긴급 기자회견 및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