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회찬 "동작을 단일화로
    재보선 분위기 쇄신할 수 있어"
        2014년 07월 23일 10:35 오전

    Print Friendly

    7.30 동작을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정의당 노회찬 후보가 22일 제안한 야권 단일화를 23일 새정치연합 기동민 후보가 수용한 가운데, 노 후보가 “동작을 단일화로 선거 전반 분위기 쇄신할 수 있다”고 밝혔다.

    노 후보는 23일 기 후보가 야권 단일화를 수용하기 직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이번 선거가 사실은 여러 가지 여러 문제가 많은 현 정부와 집권여당을 심판하는 선거인데, 제 1야당 내부의 여러 사정으로 인해서 집안다툼 싸움, 집안 경쟁이 되어 버렸다”고 안타까워하며 “동작을에서 단일화가 이루어지게 되면 그걸 기점으로 선거 전반의 분위기가 쇄신되고 야권 전반에 득표력 제고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정의당 심상정 원내대표가 “야권연대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말하며 연대 가능성이 희박했던 것 아니냐는 질문에 “’골든타임’은 지났지만 ‘실버타임’은 있다”며 “과거의 예를 보더라도 투표용지 인쇄 전에 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러나 투표용지가 인쇄됐을 때 그 손실을 감수하면서 투표용지 인쇄 후에 단일화가 성사된 사례도 실제로 있기 때문에 저는 그렇게라도 해서, 새누리당이 어부지리로 얻는 것을 막아보자, 이런 충정에서 드린 제안”이라고 전했다.

    노 후보는 기 후보가 단일화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후보 사퇴까지 결심한 이유에 대해 “어제까지 만난 유권자들은 ‘단일화 안 되면 질 게 뻔한데 그 선거에 내가 왜 참여하느냐’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야권단일화를 하지 않아도) 투표에 참여해서 어느 한쪽으로 표를 몰아주는 것이 아니라, 투표 참여 자체를 포기할 그런 상황이 역력해 보였기 때문에 저로서도 참 뼈를 깎는 아픔을 감수하면서 낸 안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원래 정치라는 것이 최선이 아니면 차선, 차선이 아니면 차악이라도 선택해서 더 나은 길을 나아가는 것이 정치의 본령이기도 하기 때문에 이런 의미에서 제안을 한 것”이라고 전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