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언 시신 발견돼
    2014년 07월 22일 09:47 오전

Print Friendly

‘세월호‘ 사건의 핵심 책임자인 유병언(73) 청해진해운 회장으로 거의 확실시되는 사체가 발견됐다.

이미 40일전인 6월 12일 순천 송치재 휴게소 인근의 밭에서 부패된 남성의 시신을 한 구 발견했는데, 이 시신의 DNA를 분석한 결과 이미 확보하고 있었던 유병언 및 그의 형 DNA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22일 경찰이 발표했다. 유병언의 형 유병일씨는 현재 구속 상태이다.

1차 부검을 한 결과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다고 발표했으며 현재 정밀 분석을 진행하는 중이다.

발견된 시신이 유 전 회장으로 최종 확인되면 검찰은 유 전 회장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처분하고 수사를 종결할 가능성이 높다. ‘공소권 없음’은 수사기관이 재판을 청구하지 않는 불기소 처분의 한 유형이다. 통상 피의자가 사망할 경우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진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