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학규 "공학적 야권연대는 공멸"
        2014년 07월 17일 09:40 오전

    Print Friendly

    <중앙일보>의 16일 7.30 재보궐 선거 여론조사 결과 거의 전 지역에서 새누리당이 압도적인 우위를 나타내고 있어, 야권 연대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17일 수원병(팔달)에 출마하는 새정치민주연합 손학규 후보는 YTN 라디오 ‘신율 출발 새아침’에서 “연대는 항상 열려있는 것”이라면서도 “그 연대는 이념이나 정책을 공유하면서 그것을 실현하겠다고 하는 공통의 목표, 구체적인 프로그램이 뒷받침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손 후보는 “단지 눈 앞에 있는 선거에 이기기 위한 공학적이고 산술적인 연대는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며 “연대가 미래 정치발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지혜롭게 모색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이며, 정의당에서 꾸준히 제안했던 당 대 당 차원의 야권연대 보다는 지역 사정이나 후보의 상황에 따라서 연대의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수원병은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내리 5선을 한 지역으로써, 보수정권이 뿌리내리고 있는 곳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이 지역은 손 후보와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으며, 정의당 이정미 후보, 통합진보당 임미숙 후보가 출마한다.

    손 후보는 “연대라는 것이 단지 여기 주고 저기 받을게 이런 식의, 몇 퍼센트를 더 보태면 이길 수 있다는 산술적 계산만으로 보여주면 그건 공멸의 길일 것”이라며 “다만 이 연대를 통해서 앞으로의 한국정치를 어떻게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미래비전을 보여줄 수 있을 때 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있을 것이고 취지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 후보는 이날 방송에서 박근혜 청부의 인사 파동에 대해서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지금 나라가 나라입니까”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총리가 두 번이나 낙마하고, 장관 후보자가 계속 낙마하고, 청와대에서는 오히려 버티고 있다. 인사는 결국 가장 중요한 정치”라고 말했다.

    또 인사파동의 원인이 인선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중요한 건 대통령의 국정 철학”이라며 “국정 철학이 뭐냐, 민주주의에 대한 제대로 된 신념이 갖춰져 있느냐,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이 제대로 갖춰져 있느냐, 민주주의 기본의 문제”라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손 후보는 “국민의 눈이 아니라 내 편의적인, 과거 권위주의적인 사고방식의 눈으로 보니까 시야가 좁혀질 수밖에 없고 좁혀진 시야 안에서 찾는 사람들이 온갖 문제를 안고 있는 사람들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