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성근 후보 자진사퇴
    정의당 "김기춘 책임 물어야"
        2014년 07월 16일 11:01 오전

    Print Friendly

    인사청문회에서 거짓말로 일관해 논란을 일으켰던 정성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후보를 전격 자진사퇴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사퇴 입장’이라는 발표문을 통해 “그간 공직후보자로서 국민 여러분께 희망을 드리지 못하고 마음을 어지럽혀 드렸다. 용서를 빈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는 “다 설명 드리지 못하는 부분이 있지만 그냥 물러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그간의 성원과 격려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이 정 후보자를 임명 강행하려는 것에 대해 야당은 물론 새누리당에서조차 질타해왔다. 특히 보수언론에서조차 정 후보자 임명 강행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자 박 대통령이 한 발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오전 박영선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정 후보자를 임명을 강행하려하자, 정 후보자에 대해 “입에 담기도 싫은 내용”을 추가폭로하겠다고 나선 바 있다.

    한편 정의당의 박원석 공동대변인은 정 후보자 사퇴와 관련한 논평을 통해 “위증부터 폭탄주까지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고 온갖 물의를 일으킨 장본인으로서 당연한 결정”이라면서도 “잇따른 총리 후보자 낙마와 장관 후보자 사퇴 등 이 웃지 못 할 인사참사의 정점에는 청와대 인사위원장인 김기춘 비서실장이 있다”고 질타했다.

    특히 박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은 잇따르는 인사참사에 대해 국민 앞에 직접 사과하고 김기춘 실장에게 무겁고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