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정치연합 "새누리당 안,
    가족 청원안과는 하늘과 땅 차이"
        2014년 07월 13일 04:09 오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 박범계 원내대변인은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2차 세월호 특별법 여야 TF에서 새누리당 김학용 의원이 낸 법안에 대해 “골조만 있을 뿐이고 벽도 없고 미장도 안 된 상태”라며 “자료 제출 요구권만 있고, 강제수단이 없었고, 청문회도 없었고, 희생자, 피해자에 대한 의사상자 지정도 없었다. 진상규명과는 거리가 먼 안이고 가족들의 청원안과는 하늘과 땅 차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이 진상규명과 특별법 제정에 의지가 없고 무성의한 태도가 또 한 번 드러났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새정치연합 한정애 대변인도 같은 날 정론관에서 “세월호 특별법 법안소위에 참여하는 새누리당 의원들께 간곡하게 부탁”한다며 “국회의 의무를 방기하지 말자. 어제 밤 늦게까지 진행된 법안소위에서는 도대체 세월호 특별법을 처리하고자 하는 의지를 찾아 볼 수 없었다”고 질타했다.

    또 그는 다가올 제헌절 기념 열린음악회에 대해 언급하며 “세월호 참사과정에서 제 역할을 하지 못했던 무능한 정부에 이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국회가 제헌절을 기념하고자 한다면, 국민의 정치에 대한 불신은 그야말로 하늘을 찌르게 될 것”이라며 가족의 뜻이 반영된 세월호 특별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