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조특위, 유가족 퇴장시켜 논란
심재철 조원진에 국조특위 야당 위원들 강력 항의
    2014년 07월 11일 07:32 오후

Print Friendly

세월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11일 세월호 사고 당시 새누리당 조원진 간사가 세월호 참사를 조류 인플루엔자에 비유해 유가족들이 이에 항의하자 심재철 국조특위 위원장이 유가족들을 강제로 퇴장시키는 사건이 벌어져 파장이 예상된다.

국회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 특위의 기관보고 마지막 날인 이날 조 간사는 “AI(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했을 때도 대통령에 책임을 묻느냐”고 김동연 국무조정실장에게 말했다. 심 위원장은 이러한 조 간사의 발언에 항의하는 유가족 전원을 퇴장 조치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이 문제제기를 하고 정회를 요구하자 심 위원장은 “그만 풀렸으니 다시 들어오시라 해라”라고 말했다고 야당 의원들은 전했다.

국회 정론관에서 세월호 국조특위 야당 위원들은 “조 간사의 막말에 대해 야당 국정조사 특위 위원들은 유가족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했지만 (조 간사는) 자신의 발언에 오해가 있다며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세월호 침몰사고 국정조사의 목적은 사건의 실체적 진상을 규명해야 함과 아울러 가족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과정이 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무리한 운영으로 공분을 자아내는 새누리당 위원들의 행태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어 이들은 “새누리당 심재철 위원장과 조원진 간사의 유가족에 대한 진심어린 사죄는 물론, 당장 국정조사 특위 위원직에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며 “사퇴하기 전까진 국정조사를 진행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세월호 국조특위 여당 의원들은 “야당이 세월호 사건으로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한다”며 “빠른 속개”를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