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작을, 나경원 압도적 선두
    [한국일보] 순천곡성 서갑원 42% 이정현 30%
        2014년 07월 11일 09:50 오전

    Print Friendly

    <한국일보> 여론조사 결과 서울 동작을 재보선에서 새누리당 나경원 후보가 다른 야권 후보들을 모두 제치고 지지율 1위를 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일보>가 여론조사기관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9~10일 양일간 동작을 유권자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나경원 후보가 다자대결 구도에서 51.9%의 지지율로 새정치민주연합의 기동민(22.3%), 정의당의 노회찬(14.1%) 후보를 크게 앞섰다.

    야권에서 후보단일화를 가정한 양자대결에서도 나 후보가 야권 후보를 모두 제쳤다.

    나경원-기동민 양자대결에서는 나경원 53.9%, 기동민 36.4%, 모름/무응답 9.8%였고, 나경민-노회찬 양자대결에서는 나경원 54.8%, 노회찬 37.0%, 모름/무응답 8.3%였다.

    원성훈 <코리아리서치> 사회여론조사본부장은 “새정치연합의 공천 파동과 함께 후보 간 인지도ㆍ지명도의 차이가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선거전이 본격화하고 야권후보 단일화가 성사되면 결과는 달라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전남 순천곡성의 경우 9~10일 이 지역 유권자 5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새정치연합의 서갑원 후보가 42.4%, 새누리당 이정현 후보가 30.5%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코리아리서치가> 서울 동작을 501명, 전남 순천곡성 502명을 대상으로 지난 9~10일 양일간 유선전화 임의걸기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응답률은 각각 9.1%, 17.8%였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4.4%p 이며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