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가족대책위,
    여야-유가족 3자협의체 구성 촉구
        2014년 07월 10일 04:38 오후

    Print Friendly

    세월호 사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세월호 가족대책위)는 10일 오전 청와대 옆 청운동 사무소 앞에서 세월호 특별법 관련 여야와 가족대책위의 3자 협의체 구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가족대책위는 최근 여야가 발의한 세월호 특별법은 특별위원회에 수사권과 기소권, 충분한 활동기간 등이 보장되지 않고 가족과 국민보다 국회 추천 인사들이 많고 재발 방지 대책도 제대로 담보되지 않는 ‘이름만 특별법’이라고 비판했다.

    가족대책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여야 정당들이 발의한 특별법은 수사권과 기소권이 충분히 보장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충분한 활동기간도 보장되지 않고 있으며, 우리 유가족과 국민보다는 국회가 추천 인사들이 더 많이 구성되도록 하고 있어 과연 피해자의 입장에 선 진상규명 특별법이라고 할 수 있는지” 걱정스럽다고 지적했다.

    또 “여야는 법안을 제출하는 과정에서 과연 우리 가족들과 터놓고 이야기를 해왔다고 생각하십니까?” “여야가 7월16일 본회의에 통과시키겠다고 한 그 과정까지 과연 우리 가족들과 무슨 이야기를 해왔단 말입니까?”라며 가족들의 목소리가 전혀 반영되지 않는 과정과 절차에 대해서 일침을 가했다.

    “우리 가족들과 국민들이 진실로 요청하고 있는 철저한 진상규명의 힘을 지닌 특별법안이 국회에서 여야가 논의하고 있는 세월호 특별법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박 대통령에게 촉구하며 “세월호 특별법은 국민들은 물론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제정”되어야 하며 “여야정당과 유가족 간의 3자 협의체 구성”을 강하게 촉구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