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명수의 뻔뻔한 해명
    '하자 없다', '단순 실수', '기억 없다'
        2014년 07월 07일 02:42 오후

    Print Friendly

    제자 논문 표절, 연구비 부당 수령, 칼럼 대필 등으로 자질 논란에 휩싸인 김명수 교육부 장관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대부분 ‘문제될 게 없다’는 식의 답변을 내놓았다.

    새정치민주연합 박홍근 의원(서울 중랑을・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이 국회로 제출된 ‘김명수 후보자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를 통해 김 후보는 자신에게 제기된 연구부정행위에 대해 관행과 단순 실수로 인한 것이었다고 답변하며 “큰 하자는 없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김 후보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인정하면서도, 단순히 관행 정도로 치부하는 답변을 내놓은 것이다.

    또 제자 논문 표절 및 연구비 부정수령, 교수 승진 심사에서의 연구업적 논란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답변에는 “당시 관련 학계의 문화와 절차에 비추어 큰 하자는 없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제자의 논문을 베껴 자신의 연구계획서로 작성한 사실과 공동저작물을 단독 연구실적으로 등재・중복 개재한 것에 대해서는 “단순 실수”라고 답변했다.

    이어 김 후보는 “논문 작성 직위를 남용해 자료를 수집하거나 타인의 도움을 받은 적이 없다”고 강변하면서도, 연구비를 부당하게 집행하여 내・외부 기관으로부터 지적받은 사실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는다”며 대답을 회피했다.

    이 외에도 논란이 되고 있는 인터넷 사교육업체 ‘아이넷스쿨’ 주식 매입과 정치후원금 납부에 대해서는 구체적 답변을 하지 않았다.

    자신을 교육부장관 적임자로 생각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교육부 장관은 현장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정책이 교육현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이끄는 리더십을 갖추어야 한다”며 “평생 교육자이자 학자로서 교육의 본질에 대해 고민하고 학생 중심의 교육 실현에 관심을 가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정부와 여당에서 제기한 인사 청문회 제도에 대해선 “너무 심한 개인문제로 인하여 훌륭한 분들이 공직에 나서기를 꺼려하는 등의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후보의 이 같은 서면답변서에 대해 박 의원은 “자신에게 제기된 여러 의혹들에 대한 상세한 해명이나 자료 제출은 거부”하면서도 “문제될 게 없다는 식의 변명만 들어놓는 후보자를 인사청문회장에 세우는 것 자체가 국력 낭비이자 국민 불편을 가중시키는 일”이라며 김 후보의 사퇴를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