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문위 야당 의원들,
김명수 사퇴와 지명철회 촉구
    2014년 07월 07일 11:57 오전

Print Friendly

김명수 교육부장관 후보의 자질 논란이 불거짐에 따라 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교문위) 야당 의원들은 “모든 의혹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쏟아지는 의혹에 대해 제대로 해명하지 않는 김 후보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교문위 야당 의원들은 “교학사 교과서 옹호, 무상급식 좌파 규정 등 균형 감각을 상실한 극우적 발언들로 인해 통합적 국정 운영에 적절치 않음이 지적”된 바 있다며 “최근 밝혀진 연구윤리에 대한 문제는 교육부장관으로 도덕성에 심각한 하자”가 있다고 지적하며 이같이 밝혔다.

교문위 야당

김명수 후보를 비판하고 있는 교문위 야당 의원들(사진=유하라)

김 후보는 제자 논문 표절, 실적 가로채기, 실적 부풀리기, 승진 심사 논문 표절 및 승진 부정행위, 연구비 부당 수령, 유령학회지 논문 게재, 언론사 칼럼 대필, 제자 대리수업, 천만원 수표 선물, 내부자 거래가 의심되는 사교육업체 주식 거래 등의 의혹을 사고 있다.

의혹이 증폭되면서 자료 요청이 쇄도하자 김 후보는 ‘사생활 관련으로 제출하지 못한다’는 등 줄곧 해명을 피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이준석 새누리당 혁신위원회 위원장 또한 김 후보가 제기되는 논란에 성실히 해명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한 바 있다.

앞서 새누리당 전신인 한나라당은 김병준 교육부총리의 경우 논문 표절과 이중 게재라는 한 가지 이유로 낙마시킨 전력이 있기 때문에, 김 후보가 인사 청문회에 가더라도 통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하지만 교문위 의원들은 “의혹에 대해 적절하게 해명하지 않으면 청문회에 갈 필요도 없다”는 입장이다.

이들은 “시민단체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96%가 현행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장관으로서 부적절하다고 답변했고, 각종 교육단체들도 김명수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며 김 후보 사퇴와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한편 이날 성명에는 김태년, 도종환, 박주선, 박홍근, 배재정, 안민석, 유기홍, 유은혜, 유인태, 윤관석, 조정식, 정진후 의원이 동참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