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병기 청문회 파행, 국정원 '도촬'
        2014년 07월 07일 11:23 오전

    Print Friendly

    이병기 국가정보원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7일 오전 시작했지만, 국정원 직원이 야당 의원들의 질의 자료를 몰래 촬영해 20여분만에 정회하는 등 파행을 겪고 있다.

    이날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지금 내 뒤에서 저희 의원들의 자료를 찍고 있어 확인해보니 국정원 직원이라고 한다”며 “국정원 직원의 카메라가 인사청문회에 들어올 수 있느냐”고 제기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 직원은 정보위원회 명찰을 달고 있는데, 정보위라는 명찰은 없다. 누가 만들어준 것이냐”면서 “임시취재라는 명찰까지 만들어왔지만 카메라도 일반 방송사에서 사용하는 카메라가 아니다”라며 국정원 직원이 신분을 위조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새누리당의 김광림 정보위원장은 “장 내 정리를 위해 간사 간 협의에 따라 정회하겠다”면서 청문회를 중단시켰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