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새누리에 쓴 소리
"도덕성 기준 높은 게 아니다"
    2014년 07월 02일 10:30 오전

Print Friendly

박근혜 정부가 연이은 인사 참사를 높은 검증 기준과 제도 탓으로 돌려 또 한 번 비판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준석 새누리당을 바꾸는 혁신위원회 위원장은 2일 “명확히 해명하거나 국민들에게 유감을 표명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준석 혁신위원장은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서 “논문 표절하지 않고, 이중국적 하지 않고, 병역 제대로 마무리하고, 부동산 투기를 하지 않고. 이런 경우 높은 도덕성 기준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총리 후보자를 뽑는 과정에서 문창극 후보자의 강연 동영상을 사전에 검증하지 못한 것으로 청와대 검증시스템이 무능하다고 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교통사고가 나도 0대 100은 없다. (총리 낙마가) 인사 청문 제도만의 문제인 것처럼 묘사한다면 청와대는 신뢰를 잃을 것”이라며 청와대의 사후처리 미흡에 대해 지적했다.

최근 불거진 김명수 교육부 장관의 제자 논문 표절과 칼럼 대필 등 논란에 대해선 “해명해야 할 일이 많아 보이고, 해명 과정이 성실하지 않다는 지적은 어느 정도 동의”한다며 “인사청문회 통과 여부는 본인이 노력 여하에 달려있다. 다른 사람에게 달려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이날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를 통해 “(인사청문회에서) 부적격자를 가려내는 데 있어서 새누리당이 좀 더 엄정한 기준으로 판단하기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