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청문회 이원화 주장
"김명수 의혹 사실이면 통과 못해"
    2014년 06월 30일 11:13 오전

Print Friendly

총리 후보들이 줄줄이 사퇴하면서 공직자의 ‘인사검증 시스템’에 대한 문제가 불거지고 있는 상황이다. 청문회를 앞둔 김명수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 또한 제자 논문 표절, 칼럼 대필 등의 문제가 드러나면서 야권에서는 김 후보 낙마를 자신하고 있다. 이에 맞서 여당은 청문회 제도를 개선, TF까지 꾸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압축 성장과정에서 성장한 사람들이 도덕적 측면을 높은 잣대로 대다 보니까 총리하겠다는 사람이 안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라며 “사적인 문제는 비공개로 하고 자격과 능력, 소신은 공개”하는 이원화 방식의 인사 검증을 주장했다.

인사 검증 시스템의 문제를 청문회 제도 탓으로 돌린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선 “우리나라에서 청문회는 12, 13년 정도 밖에 안 됐다”며 “그러다 보니 부작용이 나는 것 같은데 청와대 인사 시스템도 좀 개선을 해서 인사수석실을 만든다고 하고 있다”라며 일정한 문제가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김명수 후보 논란에 대해선 “국민적 눈높이로 볼 때 논문표절, 연구비 문제가 있다면 통과 못 시킨다”며 “의혹이 객관적 사실로 드러난다면 여야를 떠나서 분명하게 입장을 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