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노위 진보정당 배제에
민주노총, "독점적 부당거래" 일침
    2014년 06월 24일 04:52 오후

Print Friendly

‘여소야대’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구성을 후반기에는 ‘여대야소’로 변경시키고, 특히 비교섭단체를 배제하는 것에 대해 24일 민주노총이 “국회 환노위에서마저 노동과 진보의 목소리를 배제하겠다는 것은 노동자의 요구를 묵살한 거대 양당의 협잡이자 독점적 부당거래”라고 질타했다.

이날 민주노총은 성명을 통해 “새누리당이 8석을 차지해 환노위에서도 다시 다수당이 될 예정이며, 새정치민주연합은 7석을, 1석을 담당했던 정의당은 결국 배제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나라는 심각한 소득양극화를 겪고 있다. 이는 노사 힘의 불균형과 정부여당의 지나친 친자본 정책이 초래한 결과”라며 “이런 마당에 새누리당이 다시 환노위에서 다수를 점한다는 것은 그동안의 논의 자체를 작파시키겠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환노위624

환노위 회의 자료사진

특히 민주노총은 “이는 정부의 친자본 정책으로도 만족하지 못한 재계의 입김이 가해진 결과가 아닌지 의심스럽다”며 새정치민주연합에 대해서도 “멀쩡히 존재하는 소수 진보정당을 힘으로 배제하고 노동자의 목소리를 차단하는 것이 새정치는 아닐 것이다. 알량한 지방선거 결과에 오만해지기라도 한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또한 “새정치민주연합은 야당인가 작은 여당인가. 새누리민주연합으로 전락하고 싶지 않다면, 즉각 새누리당에 맞서 상반기 환노위 구성을 정상화시키고 진보정당과 함께 노동현안 논의에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