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총,
'교원-정부-정치권 협의체' 제안
전교조 "전교조 위기상항 이용해 입지 다지려는 정치적 술수"
    2014년 06월 24일 04:46 오후

Print Friendly

보수 성향의 교원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전교조가 오는 27일 법외노조화에 맞서 조퇴투쟁에 나서는 것에 대해 24일 “극한 투쟁을 자제해달라”는 입장을 밝히며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안양옥 교총 회장은 이날 서울 교총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교조의 입장과 조합원의 권익도 중요하지만 어떤 경우에도 교사는 교육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국제기준과의 차이, 관련 법령의 문제가 있다면 강경투쟁보다는 합법적인 교원노조법 개정 운동에 나서달라”라고 촉구했다.

교총

박 대통령과의 면담 요청에 대해 그는 “통수권자로서 교육분야 집행에 있어서 눈과 귀, 언로가 많이 막혀 있음을 실감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통령에게 현장의 목소리, 진정한 교육 미래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그런 과정을 반드시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노사정위원회처럼 이번 법외노조 문제뿐 아니라 시대 흐름에 따라 교원·교원단체의 기본권 등에 관한 법제 정비를 담당할 창구 역할을 할 기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교원단체-정부-정치권 공동협의체’ 구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전교조의 하병수 대변인은 <레디앙>과의 통화에서 “그동안 교총은 전교조의 법외노조화를 추진하는 흐름에 정부와 행보를 같이 해왔는데, 이제와서 교원노조법 개정 운동에 나서달라는 것은 진정성이 의심스러울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하 대변인은 “전교조의 위기 상황을 이용해서 교총의 입지를 높이려는 정치적 술수로밖에 해석이 안 된다”며 “조퇴투쟁이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한다는 주장 역시 교환 수업으로 수업을 다 하면서 하는 것인데도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