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청원 "문창극, 자기성찰해야"
    친이 이어 친박 좌장도 사퇴 촉구
        2014년 06월 17일 02:00 오후

    Print Friendly

    친박계의 좌장인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17일 문창극 총리 지명자에 대해 사실상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청원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여의도 캠프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문 후보자가 국민을 위한 길이 무엇인가 잘 판단해야 된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최근 문 후보자 지명 이후 언행을 하나하나 보고, 국민의 여론을 많이 경청해 본 결과, 지금 문 후보 스스로 언행에 대한 국민의 뜻을 헤아리고 심각한 자기성찰을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후보자가 사퇴해야 한다는 의미냐는 질문에 서 의원은 “내가 말한 그대로만 보고 여러분이 알아서 판단해 달라”며 즉답은 피했다.

    앞서 전날 친이계 좌장인 이재오 의원도 문 지명자에 대해 사퇴를 촉구한 뒤 친박계 좌장인 서 의원도 사퇴를 촉구하면서 문 후보자의 낙마 기류가 강해진 것으로 보인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