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러나는 문창극의 '참극' 행적
계속되는 박 대통령의 인사 참사
    2014년 06월 12일 02:52 오후

Print Friendly

극우파 언론인 출신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과거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막말 칼럼 등 극단적이고 극우냉전적 행적이 알려지면서 강한 비판여론에 직면하고 있다.

특히 문 후보자가 일본의 식민 지배는 하나님의 뜻이라는 친일 망언을 한 것이 11일 KBS를 통해 드러나면서 비판의 후폭풍이 거세다.

KBS 보도에 따르면 문 후보자는 자신이 장로로 있는 서울 온누리교회의 특별강연에서 “이 나라를 일본의 식민지로 만든 것은 하나님의 뜻”이며 “이조 500년을 허송세월로 보낸 민족”에게 시련을 준 것이고 “남북 분단을 만들어준 것도 하나님의 뜻이고 온전한 독립이 되었다면 공산화되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제주 4.3항쟁을 공산주의자들이 일으킨 반란이고 폭동이라고 규정하기도 했다.

“조선 민족의 상징은 게으른 것이고 이런 게으르고 자립심이 부족한 것이 우리 민족의 DNA”라는 입에 담지 못할 망언까지 특별 강연이라는 이름으로 발언했다.

이에 대해 문 후보자측은 교회에서의 친일 발언에 대해 해명자료를 내고 “강연의 특정 부분만 부각”되었다며 강의 취지는 “민족사의 시련과 이를 극복한 민족의 저력을 주제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참극

문 후보자의 망언 보도를 알리는 방송화면 캡처

새누리당은 곤혹스럽다는 태도이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12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악의를 가지고 했다고는 생각하진 않는다. 앞으로 반성하고 좋게 가자는 뜻으로 한 이야기로 본다”고 감쌌지만 방어가 힘들 것으로 보인다.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도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조금은 정서에 맞지 않는 발언”이라면서도 종교적 발언이라고 에둘러 옹호하기로 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문 후보자를 향해 ‘조선총독부의 관헌’이냐며, “극단적으로 편향적인 언론인을 총리 내정자로 지명했다. 청와대 인사위원장인 김기춘 비서실장의 책임을 강하게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박광온 대변인도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일본 극우 역사 교과서보다 더 반역사적이고 반민족적인 내용”이라고 규탄했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이번 사태에 대하여 즉각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문창극 지명을 철회해야 하며, 이번 인사의 직접적인 책임을 물어 김기춘 비서실장을 당장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김제남 원내대변인도 이날 오전 “이런 인사를 인사청문회 자리에 세우는 것조차 국회와 우리 국민들의 수치”라며 “야당은 문창극 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거부하고 후보자의 추천과 지명에 관련한 김기춘 비서실장과 청와대 참모들에 대해 철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것이야말로 역사를 바로 세우고 대한민국의 존엄을 되찾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뉴스사이트 <중국신문망> 등 중국 언론에서조차 문 후보자의 친일 망언을 소개하면서 국제 문제로 비화되는 상황이다.

중국은 일본군의 난징대학살 등 과거사 문제와 조어도(센카쿠열도) 갈등으로 일본과 대립관계가 심화되고 있는 상황이며, 한국 문 총리 후보자의 친일 발언과 역사의식에 대해 이례적인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