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무성 "세몰이 정치문화 버려야"
        2014년 06월 11일 09:42 오전

    Print Friendly

    새누리당 차기 당 대표 주자인 김무성 의원이 11일 서청원 의원을 겨냥해 “과거의 세몰이, 줄 세우기, 고비용 등 정치문화를 이제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서 의원이 개최한 토론회에 1000여명이 참석한 것에 대해 신경 쓰이지 않느냐는 질문에 “과거의 문화를 버리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 저부터 혁신하겠다. 그래서 출마선언도 나 홀로 혼자 했고, 출정식, 개소식도 하지 않겠다고 이미 선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유출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것이 대해 김 의원은 “이미 예견됐던 일”이라며 “왜냐하면 대화록이 국가기록물이냐 공공기록물이냐, 분류가 됨으로써 그때 공공기록물로 규정된다. 그때부터 법 적용이 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공공기록물의 경우에 이것을 취급하는 당사자가 유출했을 때 벌을 받게 돼 있지만 유출된 기록물을 가지고 활용한 것은 죄를 묻지 못하게 법에 그렇게 규정이 돼 있다”며 “그리고 저는 대화록 전문을 본 일이 없고 정보지 형태의 문건을 본 것을 활용했을 따름”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