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친일 미화 '교학사' 교과서
    서울 교육감 후보들 태도는?
    조희연 '반대', 문용린 '사실상 옹호', 고승덕 '무응답'
        2014년 06월 03일 10:45 오전

    Print Friendly

    2일 조희연 서울 교육감 후보는 주요 정책으로 “친일 독재 미화 역사교과서를 반대하고 대안적 역사교과서를 통해 열린 세계시민의식을 기르겠다.”고 밝혔다. 친일과 독재 미화와 뉴라이트의 왜곡된 역사의식을 담아 논란이 되었던 ‘교학사’ 역사 교과서의 역사인식을 반대한다는 것을 강하게 부각한 것이다.

    조 후보는 “친일독재 미화 역사교과서 논란이 있었다. 일본군에 의해 지우지 못할 아픔을 지닌 할머니들의 가슴에 또 한 번 못을 박은 교과서로 우리 아이들을 가르칠 수 없다. 이는 진보, 보수의 구분을 떠나 올바른 역사관과 민족관을 가진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감하고 지지해야 하는 대원칙”이라고 선언했다.

    또한 “이번 교육감 선거는 친일독재 미화 역사교과서가 다시 부활하느냐, 아니면 올바른 역사교육이 새롭게 시작하느냐를 가르는 분수령”이라며 강조했다.

    역사교육의 의미를 강조하며 조 후보는 “우리 학생들을 ‘한국의 아베’, 왜곡된 역사인식의 ‘일베’로 키울 수 없다. 우리 학생들에게 올바른 민주의식과 동아시아의 평화로운 공존 관계를 지향하는 균형 잡힌 역사의식을 키워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역사교과서를 국정교과서로 전환시키려는 것에도 반대 입장을 뚜렷히 밝혔다. 조 후보는 당선되면 전국 17개 시도교육감과 함께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는 공동 선언을 발표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한 조 후보의 핵심 정책은 △올바른 역사의식 형성을 위한 ‘대안적 역사교과서’ 개발 △‘동아시아 평화교육 공동교과서’ 개발, 열린 세계시민의식 함양 △체험형 민주시민교육 활성화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역사 올레길’ 개발 △민주시민교육을 위한 ‘서울시민협약’ 추진 등이다.

    한편 친일 미화 역사 교과서 논란을 일으켰던 ‘교학사’ 교과서의 검정통과에 대해 역사정의실천연대(465개 단체로 구성된 ‘친일·독재 미화와 교과서 개악을 저지하는 역사정의실천연대)’는 최근 전국 교육감 후보 72명에게 검정통과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의서를 발송했다. 회신을 한 30명의 후보 중 23명은 ‘문제가 많다’고 응답했다.

    문조고

    문용린, 조희연, 고승덕 후보

    처음에 답변을 하지 않은 문용린 후보는 뒤늦게 답변서를 통해 “관점이 다르다는 이유로 검정통과를 문제 삼는 것은 검인정 체제의 취지에 맞지 않다”고 주장하면서 사실상 교학사 교과서를 옹호하는 입장이었다.

    고승덕 서울 교육감 후보는 이 질의에 답변하지 않았다. 조전혁 경기도 교육감 후보는 이미 친일 미화 교학사 교과서 살리기 운동을 주도해온 전력이 있는 후보이다.

    2013년 한국 사회를 달구었던 교학사 역사 교과서는 뉴라이트 성향의 인사들이 집필하고 친일 역사를 미화하고 독재를 정당화하는 서술로 논란을 일으켰고 시민사회에서 교학사 교과서 채택 0% 운동을 전개하기도 했다. 교학사 교과서의 채택율은 0.1%에 불과했다.

    반면 새누리당이나 뉴라이트 계열에서는 교학사 교과서를 옹호하고, 채택율이 저조하자 검정 교과서를 국정 교과서로 전환하는 것을 추진하기도 하여 반발을 산 바 있다.

    한편 친일 미화 교학사 역사교과서의 주요 집필자인 뉴라이트 역사학자 공주대 이명희 교수는 처음에 고승덕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고, 이후 지난달 26일 본인은 문용린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교수는 좋은 교육감 후보를 선정하는 시민유권자운동본부에 속해 투표한 것일 뿐 고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한 바 있다. 시민유권자운동본부는 지난달 20일 고승덕 후보를 좋은 교육감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