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심상정 "새누리, 마마보이 연상돼"
        2014년 06월 03일 10:02 오전

    Print Friendly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가 ‘도와주십시오’라는 피켓 선거운동을 하는 새누리당에 대해 3일 “모든 권력을 다 가지고 있으면서 마치 피해자처럼 거리에 나와 그것도 표를 구걸하는 모습은 정말 보기 민망할 정도”라고 꼬집었다.

    당 내 공동선대위원장인 심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무성 의원 등 중진까지도 ‘도와주십시오’라는 피켓 선거운동을 해야 하는 것에 대해 “세월호 참사로 국민의 마음조차 헤아리지 못하는 총리 인사까지, 지금 박근혜 정부는 국민들한테 석고대죄를 해도 부족할 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세월호 참사 과정에서 드러난 것은 말단부터 시작해 청와대까지 총체적으로 무책임이 조직된 사회라는 것 아니냐”며 “그래서 국민들이 지방정부, 중앙정부 할 것이 없이 정말 뿌리부터 다시 세워야 된다고 요구하는데, 선거 때만 되면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에 의존하려는 모습은 집권정당의 책임 있는 모습이 아니다”라고 질타했다.

    특히 그는 새누리당에 대해 “대통령의 눈치나 보고 집권여당이 또 대통령의 입만 기다리고 또 대통령의 지지율만 의지하려고 하는 모습은 정말 외람된 표현이지만 마치 마마보이를 연상하게 한다”고 힐난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