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일본,
납북자 재조사와 제재 해제 합의
    2014년 05월 30일 09:55 오전

Print Friendly

북한과 일본이 29일, 북한이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전면 재조사를 실시하고 일본은 인적 왕래 규제, 송금 제한 등 일본이 실시하고 있는 독자적인 제재 조치를 해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양국은 28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26일부터 28일까지의 국장급 협의를 통해 이같이 약속했다고 29일 오후 동시에 발표했다.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 담당 대사와 이하라 준이치(伊原純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양국의 협의 책임자였다.

이에 따라 북한의 ‘특별조사위원회’ 설치 등 재조사 시작 단계와 일본의 제제 일부 해제가 동시에 진행될 전망이다. 일본은 진전과 함께 인도주의적 대북 지원도 검토하기로 했다.

한국의 정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납북 피해자 문제에 대한 일본의 의미를 이해하고 있지만 지금은 북한의 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일·중·러 등 5자 협력이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국은 공식 입장을 아직 밝히고 있지 않지만 미국의 북한 문제 전문가들은 일본의 독자적인 대북 제재 해제 과정이 한국와 미국 등 관련국들과의 협의를 거쳐야 한다는 점과 북한의 가시적 조치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공통적으로 지적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