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가족들,
"그 관행 때문에 아이들 죽었다"
    2014년 05월 28일 11:30 오전

Print Friendly

국정조사 계획서에 김기춘, 남재준 등의 증인 이름을 명시할 것을 요구하며 국회에서 밤을 지샌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28일 새누리당이 ‘관행’을 이유로 반대하는 것에 대해 “그 관행때문에 우리 아이들이 죽었다”고 비판했다.(관련 기사 링크)

‘세월호 사고 희생자 실종자 생존자 가족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에 대해 “유가족 요구에도 절차와 관행만 이야기하고 내용에 있어서는 어느 것도 이야기하지 않고, 확약도 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대책위는 “여당 원내대표는 밤새 기다리는 가족들을 뒤로 한 채 지방에 일이 있다고 떠났고, 야당 원내대표는 이런 여당 원내대표를 본인이 양해했다고 이야기한다”며 “여당과 야당 원내대표들이 세월호의 선장이나 1등 항해사와 같은 행동을 하고 있다”며 여야 모두 싸잡아 비판팼다.

대책위는 “우리의 입장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국정조사특위를 즉각 가동하되, 여당과 야당이 주장하는 모든 조사대상을 포함시키고 여기에 강제력을 갖춰야한다는 것”이라며 “이런 요구는 어떤 당리당략과 정치적 이해타산도 없다. 이미 박근혜 대통령이 성역 없는 진상조사를 약속했고, 여야도 이 원칙에 동의했기 때문에 그렇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책위는 여야 협상이 완료될 때까지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농성을 지속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국회 세월호

27일 세월호 가족대책위와 여야 지도부의 면담 행사

또한 이날 오후 세월호 진상규명을 촉구하기 위해 4대 종단 지도자들을 만날 예정이고, 주말에는 전국 16개 광역시도 26개소에서 진행되는 ‘천만인 서명운동’에 합류한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측은 세월호 유족들의 요구에 대해 “새누리당은 유가족 입장에서 세월호 국정조사특위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도종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새누리당이 ‘절차’와 ‘관행’을 이유로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전례 없는 사건이므로 전례 없는 특위를 만들어야 한다. 꼭 불러야 할 증인들 먼저 합의하고 국정조사에 임해야 한다. 대통령도 특검이든, 국정조사든 뭐든 하겠다고 국민과 약속했다”고 강조하며 새누리당을 압박했다.

그는 “새정치민주연합은 그간 새누리당이 국정조사특위를 합의해 놓고 해온 행태를 잘 알고 있다. 민간인 사찰특위, 국정원대선개입진상규명특위 등등 여야 간 합의를 했음에도 증인채택 문제로 시간만 끌다가 공전되고 무력화된 사례들을 무수히 보아 왔다”고 지적하며 “이번 세월호 특위는 여야가 따로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의 김제남 원내대변인도 국정조사 계획서 합의가 불발된 것에 대해 “대통령조차 성역 없이 국정조사, 특검, 특별법 모두 다 수용하겠다고 한 마당이다. 새누리당은 진정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외면하고자 하는 것인가”라며 새누리당을 질타했다.

그는 새누리당에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 파행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사전 증인 채택 등 세월호 가족대책위와 야당의 요구를 모두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