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완구 "야당, 법 무시하고 증인 요구"
    유족과 야당, 국조 계획서에 '김기춘 남재준' 증인 채택 확정 요구
        2014년 05월 28일 10:27 오전

    Print Friendly

    이완구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8일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의 건으로 여야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과 관련, “(야당이) 법을 무시하고 증인을 구체적으로 넣으려고 한다”며 수용 불가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이날 이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를 어제 내도록 여야 간 합의가 됐었는데, 유족분들이 갑자기 와서 야당과 함께 특정인 이름을 열거하면서 그것을 넣어 통과시켜 달라고 했다”고 설명하며 “관련법과 관행에 따르면 그런 경우가 없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야당도 이를 시인하고 잘 알고 있다”며 “국회는 법과 관행에 의해 운영되고 여야 간 합의된 상황인데 갑작스럽게 특정인을 계획서에 넣어 통과시켜 달라고 나온다”고 주장했다.

    앞서 전날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은 국회를 찾아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과 남재준 전 국가정보원장 등을 국정조사 증인으로 채택하라고 압박했다.

    김-남

    김기준 비서실장(왼쪽)과 남재준 전 국정원장

    이날 세월호 참사 희생자 및 실종자 가족 100여명이 국회를 찾아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 새정치민주연합의 김한길-공동대표 및 박영선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등 여야 지도부 면담을 요구했다.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면담 자리에서 이완구 원내대표는 “국정조사도 특검도 할 수 있고 뭐든 다 할 수 있다는 것이 여야의 합치된 의견”이라면서도 “구체적인 과정에 대해서는 국회법과 관행이 있고 그것을 무시할 수 없는 것이 법치국가”라며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이에 유족들이 반발해 거세게 항의하며 협상 타결을 압박하자, 새누리당은 늦은 밤까지 회의를 진행했지만 끝내 유족들의 의견을 받아들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려 유족들이 국회에서 밤을 지새우기도 했다.

    하지만 이 원내대표는 28일 비대위 회의에서도 거듭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히며 “여야 국조특위 위원들은 즉시 특위를 열어서 계획서를 빨리 통과시키고, 처리되면 즉시 야권이 요구하는 증인들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길 부탁한다”라며 “(계획서를)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고 즉시 여야가 합의해 야권이 주장하는 이들을 증인으로 채택하면 된다”고 밝혔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