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국정조사 대상 반발
"대통령도 포함? 수긍 안돼"
    2014년 05월 20일 10:30 오전

Print Friendly

새정치민주연합이 박근혜 대통령도 세월호 국정조사 대상으로 넣어야 한다는 주장을 새누리당이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0일 의원총회에서 “어제 아침부터 김영록 새정치민주연합 수석이 라디오에 나와 전현직 대통령을을 조사해야 된다는 말을 하고 있다”며 “도대체 전직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와 무슨 관계가 있는지도 의문이지만, 현직 대통령까지 조사해야한다는 데에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조사 요구 대상을 보니까 지속적으로 청와대를 언급하면서 지자체 재난시스템 점검과 재난 협조체계 점검, 방송언론의 재난 보도 적절성 및 보도통제 의혹, 세월호 침몰 사건 직후 진도 관제센터, 해수부, 해경, 안행부, 총리실, 청와대 등의 초기 신고상황 대응보고 및 보고의 적절성 여부와 대응실태 원인규명, 이런 식으로 해서 도저히 무슨 의도로 이런 문구를 넣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개인적으로 청와대 NSC까지는 조사대상에 넣는다고 하더라도 청와대 전체를 조사하겠다는 야당의 주장은 도저히 제가 수긍할 수가 없어서 아직까지 합의가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 문제는 오늘 아침에도 김영록 수석으로부터 청와대를 단일화해서 문구를 조정하자고 문자메시지가 계속 오고 있지만 아직까지 합의는 안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