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철 지난 색깔 공세,
서울시민들이 용납 않을 것"
    2014년 05월 16일 09:55 오전

Print Friendly

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가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가 자신을 ‘좌편향’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16일 “분열과 갈등을 야기하는 철 지난 색깔공세를 하는 것을 서울시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박 후보는 이날 불교방송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서울시장은 다양한 서울시민들의 이해관계를 잘 조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역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그는 “지금 어느 시대인데 이런 것이 통하겠냐”고 덧붙였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정 후보 보다 지지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는 것에 대해 그는 “지지율이라든지 인기라는 것은 늘 변동하기 마련이다. 사실 지지도가 낮을 때 저는 일희일비 하지 않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그래서 오히려 그런 부분 말고 좋은 정책이나 공약을 통해 시민들의 관심과 지지를 이끌어내는 것이 오히려 올바른 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후보(왼쪽)와 정몽준 후보

박원순 후보(왼쪽)와 정몽준 후보

한편 정 후보는 전날 모교인 중앙고등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박 후보가 1980년대 설립한 ‘역사문제연구소’에 대해 “우리나라 좌편향 교과서의 본류”라고 말했다.

그는 “박 후보는 그곳에 계신 좌편향이 심한 분들, 주한미군 철수와 국가보안법 폐지 등을 주장하는 분들과 생각이 같으니까 연구소를 하신 것 같다. 박 후보는 국보법 폐지 같은 걸 주장하는데 좀 많이 걱정된다”며 노골적으로 이념공세를 펼쳤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