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 외무성 "핵실험엔 시효가 없다"
        2014년 04월 30일 11:43 오전

    Print Friendly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29일 “새로운 형태의 핵실험에 시효가 없다”는 입장을 담화를 통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시효가 없다’는 표현은 당면 시기에는 자제하겠다는 뜻과 결국은 핵실험을 실시하겠다는 의지를 다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외무성 담화는 오바마 미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종료에 대한 논평으로 발표됐으며 미국의 아시아 중시전략을 ‘패권주의적’이라고 평가하고 이번 순방은 “위험천만한 행각”이라고 비판했다.

    또 미국의 핵에 의한 위협이 지속되는 한 “우리는 핵억제력 강화의 길로 나아갈 것”이며 핵실험에 대해서는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자위적 권리 행사”라고 강조했다.

    한편 담화에서는 오바마 대통령을 겨냥해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의 가능성을 더욱 암담하게 만들었다”며 “올해 11월에 진행되는 국회 중간선거에서도 오바마는 그 값을 톡톡히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는 오바마 정부가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을 경우 4차 핵실험을 강행해 ‘핵무기 없는 세상’을 공약화했던 오바마 대통령에게 정치적 타격을 가하겠다는 압박으로 이해되는 대목이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