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개한 국민' 아들 발언에
    새누리당 정몽준 정식 사과
        2014년 04월 21일 02:35 오후

    Print Friendly

    새누리당 정몽준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자신의 막내아들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실종자 가족들을 향해 ‘미개한 국민’이라고 폄훼한 것에 대해 21일 정식 사죄 기자회견을 가졌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종자 가족 여러분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며 “제 막내 아들의 철 없는 행동에 아버지로서 죄송하기 그지없다. 저희 아이도 반성하고 있지만 이 모든 것이 아이를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저의 불찰이다. 이번 일로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정 의원의 막내아들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 지난번에 칼빵 맞을 뻔 한 거 모르냐…경호실에서는 경호 불완전하다고 대통령한테 가지 말라고 제안했는데 대통령이 위험 알면서 방문 강행한 거야”라며 “우리나라 국민들은 대통령이 가서 최대한 수색 노력하겠다는데도 소리 지르고 욕하고 국무총리한테 물 세례하잖아 ㅋㅋㅋ”라는 글을 남겼다.

    특히 그는 “국민 정서 자체가 굉장히 미개한데 대통령만 신적인 존재가 되서 국민의 모든 니즈를 총족시키길 기대하는 게 말도 안 되는 거지. 국민이 모여서 국가가 되는 건데 국민이 미개하니까 국가도 미개한 것 아니냐”는 논리를 펼쳤다.

    그러자 그의 한 페이스북 친구는 댓글을 통해 “너의 논리는 따로따로 보면 말이 되는 듯 보이지만 합쳐서 보면 박근혜가 욕 안 먹기 위해서는 300명 구조를 늦춰도 된다는 겈ㅋㅋㅋㅋ”라며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정몽준 아들

    정몽준 아들 페이스북 글 캡처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