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기갑 "2차 결과에도 승복않을 것"
    강병기 "버티기 하지 않을 것"
        2012년 06월 22일 01:06 오후

    Print Friendly

    강기갑 통합진보당 당 대표 후보가 22일 오전 <KBS>로 생중계된 후보 토론회에서 “제가 만나본 이석기, 김재연 의원은 2차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사퇴 문제에 대한 입장이 변한다고 말하지 않았다. 특히 이석기 의원은 ‘새누리당의 대선 프레임에 걸려든 것이다’, ‘색깔론으로 통합진보당 무너트리는 것’이라며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사회자가 이석기, 김재연 의원 사퇴 문제에 대한 질문에 강기갑 후보는 “24일 전국운영위에 제출되고 25일 발표될 2차 진상조사위 결과와 무관하게 1차 조사에서 밝혀진 상황만 근거하더라도 사퇴해야하는 것이 당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강기갑 후보와 강병기 후보

    강병기 후보는 같은 질문에 “이석기, 김재연 의원을 포함한 구 당권파 쪽에서 ‘너무 억울하다’, ‘우리가 무슨 큰 잘못을 저질렀나’ 라며 재진상조사를 하면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며 24일 진상조사 결과 보고서에 따라 매듭지어질 문제라고 말했다.

    이후 상대 후보에게 직접 질문을 던지는 주도권 토론에서 강기갑 후보가 강병기 후보에게 “2차 진상조사 결과가 나오면 두 의원이 사퇴할 것이라 보는 것인가”라는 질문하자 강병기 후보는 “당 대표로 출마한 사람이 진상조사결과가 나오지 않은 조건에서 미리 예단해서 말하는 것은 진상조사위에 부담을 줄 수 있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또한 강병기 후보는 강기갑 후보가 이석기 의원이 사퇴하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을 두고 “이석기 의원이 2차 결과에도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는 말을 이 자리에서 말씀하시는 건 옳지 않다. 그 분(이석기)이 더 이상 버티기를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기갑 후보는 두 의원이 자진 사퇴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당기위 제소가 불가피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고, 강병기 후보는 두 의원이 2차 조사결과에 승복할 것이기 때문에 자진사퇴하도록 기다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다만 강병기 후보는 2차 조사결과에도 불구하고 두 의원이 사퇴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답변을 회피했다.

    이날 토론회는 이석기, 김재연 사퇴 문제 뿐만 아니라 정책과 공약에 대한 공방도 있었다.

    새로나기 특별위원회의 혁신안 보고서 중 일부를 강기갑 후보가 공약으로 내세운 것에 대해 강병기 후보가 “당 비례대표 전략명부를 확대하고 공직선거에 국민경선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은 진성당원제를 부정하는 내용”이라고 비판하자 강기갑 후보는 “민중진영의 많은 지지자들 중 한달 만원의 당비를 내지 못해 입당을 못한 사람들에게도 우리 당의 당직, 공직선거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자는 것이며. 이런 과정을 통해 진성당원들이 더 확대될 수 있는 방안”이라고 답변했다.

    대북관계, 재벌문제와 관련한 특위 보고서에 대해서 강기갑 후보는 “새로나기 특위가 색깔론에 빌미를 준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 혁신비대위도 그런 지적을 한바 있다.”고 말했다.

    특히 강기갑 후보 공약 중에 ‘혁신 제2창당추진위원회’를 구성하겠다는 것에 대해 강병기 후보가 “3주체가 통합한 이후 가치, 노선, 문화 등 상당한 차이가 있었는데 서로 이해할 시간이 없어 현 사태가 증폭된 측면이 있다. 그런데 또다시 재창당하겠다는 것이 무슨 의미이냐”라는 질문하였다.

    이에 대해 강기갑 후보가 “내가 당 대표하던 때에 대통합을 주장했다. 정치세력 뿐만 아니라 노동, 농민, 생태 등 다양한 민중진영이 포함하는 대통합이여야 한다.”며 “지금은 정치주체만 통합되었기 때문에 정파 패권주의 문제가 발생한 것이며 더 새로운 세력이 많이 들어와야 한다고 본다.”고 답변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