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환 "영호남 무공천, 나머지 공천"
        2014년 04월 07일 09:32 오전

    Print Friendly

    김영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기초 무공천 논란과 관련해 7일 “일단 전면적인 무공천 철회가 어렵다면 이를테면 영호남은 무공천하고 수도권은 공천하는 방향”과 “기초단체장은 공천하고 기초의원만 무공천하는 방법도 있을 수 있다”며 절충안을 제시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에서 “크게 보면 기초공천 철회를 하면 광역선거 중심으로 지방선거 승리가 담보되는가”라면서도 “무공천 문제를 선거의 제1전략으로 하는 것도 선거이탈”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같은 절충안에 대해 “일부에서 이야기가 되고 있는 기초 무공천 입법화를 통해 4년동안 연기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겠지만, 우리 야당만으로서 할 수 있는 것은 역시 호남이 우리의 기득권이기 떄문에 호남, 영남에서 공천 하지 않고 수도권에서는 공천을 진행하는 것도 검토해볼 수 있는 방안”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가 안철수 공동대표와의 면담을 거절할 경우 야당이 선택할 수 있는 카드에 대해 김 의원은 “야당이 청와대에 면담을 요청하는 상황에 대해서는 어떤 형태로든 대통령의 언급이 있어야 한다. 또 만나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이 무산됐을 경우에는 김한길, 안철수 의원의 상인적 현실감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밀고 가는 것도 할 수 있는 일이지만 당 안에 많은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고 선거를 오랫동안 준비해왔던 당의 기초의원과 기초단체장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사실이기 때문에 원론만 되풀이 할 것이 아니라 절충안을 내놓을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민병두 의원 등 일부 의원들이 지방선거 보이콧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 김 의원은 “전혀 현실성 없는 안이라고 생각하고 그래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하면서도 “다만 현재 야당이 겪고 있는 절박감과 긴장감을 반영한 주장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합당 과정에서 친노계가 배제된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에 그는 “친노계가 중심이 되어 지난 총선 전 당을 통합하지 않았나. 그떄 당이 패권적 태도를 보인 것이 공천과정이나 당 노선이라든지 이런 것이 선거 패배의 원인이 됐다”며 “지금 김한길, 안철수 진영은 굉장히 취약한 기반을 가지고 있는데 당내에서 친노를 배제한다거나 친노를 위축시킨다고 하는 패권적인 태도를 가진다면 당은 정말 희망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그래서 어떤 계파도 이제 내려놓을 때가 됐고, 또한 지금 누가 당을 주도한다 할지라도 패권적인 태도를 버려야 한다”며 “그래서 친노를 위축시킨다든지 배제한다든지 하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 자체가 당이 잘못 운영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