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의 '상식의 정치'?
안철수에 "너나 잘해" 막말 논란
    2014년 04월 02일 02:10 오후

Print Friendly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 중인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를 향해 “너나 잘해”라고 외쳐 막말 논란이 일고 있다.

최 원내대표는 이날 안 대표가 “기득권 내려놓기의 상징이었던 기초공천 폐지 공약은 어떻게 되었나. 왜 대선공약 폐기를 여당의 원내대표께서 대신 사과하는지, 충정인가, 월권인가”라고 연설하자 “너나 잘해”라고 고함을 친 것으로 알려졌다.

최경환402

새누리당 최경환 원내대표(방송화면)

새누리당의 다른 의원들도 역시 안 대표를 향해 “백년 정당 만든다며”, “철수해요, 철수”라는 등의 고성과 야유를 보냈다.

이와 관련해 이윤석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참으로 경악스럽기 짝이 없고 최소한 예의조차 없는 상식 밖에 행동”이라며 “집권당 원내대표의 품격을 내팽기친 최 대표의 몰상식한 행동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최 원내대표의 정식 사과를 요구했다.

김제남 정의당 원내대변인 역시 최 원내대표의 막말에 대해 “최 원내대표는 어제(1일) 연설에서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자고 했다. 그러나 오늘 언사로 단 하루만에 자신의 연설을 뒤집으며 상식의 정치는커녕 막말 정치를 복원했다”고 꼬집으며 최 원내대표의 즉각 사퇴를 요구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