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의당 "새정치연합 딱하긴 하지만…"
        2014년 04월 02일 02:00 오후

    Print Friendly

    정의당이 2일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과 관련해 “모두 민생을 힘주어 말씀하셨지만 4월 국회가 민생해결 국회가 될 것인지 깊은 회의를 갖게 한다”고 양쪽 모두 비판했다.

    이날 이정미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특히 안철수 새정치연합 대표 연설에 대해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결국 기득권 정치를 청산해야 하고 그것이 기초공천제 폐지라는 입장을 재천명했다”며 “그러나 안 대표 말씀대로 이제 새정치연합 스스로 결자해지야 할 단계”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간의 충고를 외면해 오신 새정치민주연합이 처한 곤경이 딱하기는 하지만, 오답지를 거둘 의사가 없다면 이제 그 선택에 대한 책임도 스스로 져야 할 상황에 놓였다”며 “결과적으로 스스로 주장했던 공천폐지 정책은 이제 국민들의 평가와 심판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공약 파기’라며 연일 공약 이행을 촉구하는 것에 대해서도 이 대변인은 “물론 대통령의 공약 파기는 분명히 문제가 있다”면서도 “그런데 어디 이 정부의 약속뒤집기가 기초공천제 문제만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들은 기초공천제 문제에 매달려 20여명의 의원들이 농성하는 장면에 대해 도무지 이해도 공감도 하기 어렵다”며 “지금 제1야당이 싸워서 지켜야 할 것은 민생과 민주주의 회복”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