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기초선거 무공천 폐기해야"
    2014년 03월 26일 11:34 오전

Print Friendly

김현미 민주당 의원이 26일 “정당공천을 하지 않는 것은 선거의 유불리를 떠나 정당정치 원칙에 맞지 않다”며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을 폐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정당정치라는 것은 책임정치를 하는 어떤 주체를 분명히 한다는 것”이라며 “그런데 이런 선거는 개인에게 모든 걸 떠넘긴다면 책임 정치가 되지 않을뿐더러 유권자들도 무엇을 보고 후보를 선택하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양당의 핵심적인 통합 의제가 기초선거 무공천이었는데 이제 와서 되돌릴 명분도 신의도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그는 “민주당은 원래 선거 때 기초선거 공천 제도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었지, 제도가 바뀌지 않은 상태에서 상대는 공천을 하는데 우리는 하지 않겠다고 얘기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다.

이어 그는 “새누리당과 박근혜 대통령이 약속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저희들은 약속을 약속을 지키겠다고 하는 것은 조금 과잉된 상태가 아닌가라고 생각한다”며 “정치, 특히 선거를 정당에서 치르는 것 역시 정당의 책무”라고 덧붙였다.

기초선거 무공천 방침 폐지 의견이 당 내 소수의 목소리가 아니냐는 지적에 그는 “국회의원이나 지역위원장 등 지역에서 선거를 치루는 대다수 당사자들은 지금 제정신이 아닐 정도로 힘든 상황”이라며 “현재의 어려움을 솔직하게 국민들에게 이야기를 하고 나중에 제도개선을 통해 바꿔내겠다고 하는 것이 옳지 않냐”고 말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