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랑스 지방선거 '국민전선' 약진
        2014년 03월 24일 04:48 오후

    Print Friendly

    23일(현지시간) 실시된 프랑스 지방선거에서 유럽의 대표적인 극우파 정당 ‘국민전선’이 72년 창당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집권 사회당에게 유권자들은 불만을 강하게 표시했다.

    출구 여론조사에서 집권 사회당은 전국적으로 43%의 지지를, 야당인 중도우파 대중운동연합은 48%의 지지를 받을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전선은 약 7%의 지지를 보이고 있다. 국민전선은 36,000여개의 선거구에서 600여명을 약간 밑도는 후보자를 냈다.

    프랑스 북부의 에낭 보몽에서 국민전선 후보는 드물게 1차 선거에서 50%가 넘는 압도적 지지로 당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전선의 마린 르펜 대표는 자기 당의 승리는 프랑스 양당체제의 종말을 의미한다고 말하며 “이제 국민전선은 전국선거와 지방선거 모두에서 독립적인 주요 정당으로 등장했다” 또 국민전선은 다음주 30일 일요일 결선투표에서 수십곳에서 당락의 변수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사회당의 장 마르크 에로 총리는 “2차 선거에서 국민전선이 승리할 가능성이 있는 곳에서는 민주주와 공화국을 지지하는 모든 사람들은 국민전선을 막아낼 의미가 있다”고 TV 연설에서 강조했다.

    1차 투표에서의 기권율은 역사적 수준인 34%를 넘을 것으로 보이며 이는 지난 40년 동안의 가장 높은 기권율이다. 1차 투표에서 50% 이상을 득표한 후보가 없는 선거구에서는 10% 이상 득표자를 대상으로 일주일 뒤인 30일 결선투표가 실시된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