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의 버스공영제 공약 남발
    노동당 "에피소드로 끝나지 않길" 꼬집어
        2014년 03월 14일 04:30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당이 경기지사에서 당 내 후보들끼리 ‘버스공영제’ 공약을 내걸면서 쟁점으로 부상했다.

    앞서 원혜영 의원이 이 공약을 들고 나왔는데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이 뒤늦게 출마를 선언하면서 ‘무상대중교통’을 들고 나왔기 때문이다.

    이에 맞서 김진표 의원 역시 13일 ‘버스준공영제의 업그레이드’를 주장하며 기존의 서울버스공영제 제도를 보완해야 한다고 제기했다. 아울러 대중교통정책과 관련해 끝장토론을 제안했다.

    일찍부터 대중교통 문제를 제기해왔던 원 의원은 김 의원의 이같은 제안에 버스공영제를 주제로 토론하자고 역제안했다.

    작년 10월 서울시의 부실한 버스준공영제 시민감사결과 규탄 회견(사진=노동당)

    작년 10월 서울시의 부실한 버스준공영제 시민감사결과 규탄 회견(사진=노동당)

    진보정당의 무상급식에 이어 무상교통도 민주당이 선점하나?

    한편 ‘무상교통’ 공약은 일찌감치 노동당이 제기해온 문제이다.

    13일 노동당은 김 전 교육감이 무상교통을 목표로 점진적으로 버스공영제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환영”의사를 밝히면서 “다만 발표된 내용만으로는 김 후보자가 완전공영제와 무상교통의 논리를 혼동하고 있지 않은지 의구심이 든다”고 꼬집었다.

    경기지사 출마를 앞두고 급하게 공약을 내건 게 아니냐는 의혹이다. 실제로 김 전 교육감은 12일 출마 기자회견에서 원 의원의 무상교통 공약과 어떤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것은 추후에 밝히겠다”며 즉답을 피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노동당은 “현행 민간사업자의 재산권처럼 간주되고 있는 노선 체계를 언급하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이같이 제기했다.

    노동당 정책위는 “노동당은 이미 작년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한남운수에서 벌어진 정비직 노동자의 해고 사태와 관련하여, 서울시 버스준공영제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완전공영제를 제안한 바 있다.

    또한 2010년 지방선거에서 당시 진보신당의 서울시장 공약으로 스마트카드사의 공영화를 통한 ‘반값 정액권’을 제시하기도 했다”며 “김 후보자의 무상교통 제안이 한 번의 에피소드로 끝나지 않을 수 있기를 원한다”는 뼈있는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