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당, "위조 의혹 문건
    3건 모두 비공식 개인문건"
        2014년 02월 26일 05:51 오후

    Print Friendly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의 증거 조작 사태를 조사하기 위해 중국 선양 총영사관을 방문한 민주당 진상조사단이 26일 “국정원과 검찰이 제출한 3건의 문건은 모두 중국의 외사판공실을 거치지 않은 비공식 개인 문건”이라고 주장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오후 심재권, 홍익표 의원 등 방문단과 기자간담회를 열고 “중국에서 발급하는 모든 공식 문서는 외사판공실을 거쳐야 하는데 이 절차를 거쳐 접수된 관련 문서가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를 마치 중국 정부에서 공식 발급한 것처럼 말하는 것은 거짓”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중국 공식문서 공증업무를 맡고 있는 사람은 선양 영사관의 유정희 영사로, 그의 확인 없는 문서는 선양 총영사관에서 확인해준 문서가 아니다”라며 “만약 유 영사가 확인하지 않는 문서에 도장이 찍혀 있다면 그것은 불법 위조 문건”이라고 지적했다.

    심재권 의원도 이에 대해 “조백상 총영사는 담당자인 유 영사가 서명했다고 답변했지만 정작 유 영사는 거기에 대해 ‘대답할 수 없다’고 답변을 회피했다”며 “이는 명백히 자신의 이름을 도용한 것을 시사한다”고 주장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