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안 신당, 야권 분열시켜"
    2014년 02월 24일 10:09 오전

Print Friendly

김영환 민주당 의원이 24일 “안철수 신당이 어떤 이유에서든 중부, 중도는 물론이고 영남의 확보가 미흡하고 또 보수를 끌어들이는 데 있어 대체적으로 실패하고 있다고 보이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야권을 분열하는 결과로, 좋지 않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전원책의 출발 새아침’에서 “안 신당은 민주당으로서는 중도, 중부를 확장하고 결국 야권의 파이를 키우는 일에 기여 하게 될 것이라고 긍정적으로 보고 있지만, 이번 지방선거와 다음 총선에서 야권 분열을 어떻게 넘어서야 할 것인가가 관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김 의원은 “그래서 이 문제 때문에 야권연대 문제가 다시 거론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어 4월 말, 5월초가 되면 아마 최고조로 가지 않겠느냐”며 “그냥 (연대를 안 해서) 필패할 것인가, 어떤 형태로든 연대할 것인가 하는 문제가 제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야권연대의 방식으로 새정치연합에 경기도지사를 양보하는 방향에 대해 그는 “그런 방식으로 안 될 것이라 생각하고, 지금 현재로서 우리가 검토할 수 있는 것은 역시 부산같은 제3지대에서 한 번 힘을 합쳐보는 것”이라며 “서울은 우리가 받고 경기도는 주고 하는 방식은 식상한 방식이라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