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훈, 서울시장 예비후보 등록
    2014년 02월 24일 10:04 오전

Print Friendly

이혜훈 새누리당 최고위원이 24일 6.4 지방선거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한다.

그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후보 등록 의사를 밝히며 “그동안 서울시민들께서는 어떻게 보면 시장님들의 대권놀음에 이용됐기 때문에 삶이 외면되고 충분히 존중 받지 못했다”면서 “이제 이런 삶들을 바꿔드려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대권놀음’과 관련해 “지금 나오는 분들도 예외가 아니라고 본다”며 “대권을 위해 안 나온다거나 나오려면 임기 중에 중도하차하면서 대권을 가지 않는다는 대국민 약속을 하고 그 약속을 어길 경우 정치판을 떠난다는 약속을 밥 먹듯이 어기는 일이 반복됐다 이번에는 그 약속을 어기게 되면 대한민국 정치를 완전히 떠나겠다는 약속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권 후보로 유력한 정몽준 의원과 김황식 전 총리와 비교해 자신의 강점에 대해 “첫째, 대권 주자가 아니다. 대권은 생각치도 않는다”며 이어 “인지도가 높은 후보는 일반적으로 확장력이 없다. 그래서 두 분에 대해서 경쟁 여건이 감히 제가 더 높지 않나, 이렇게 말씀 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지방선거 필승전략으로 ‘파벌주의’를 버려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김황식 전 총리를 청와대가 밀고 있다는 이야기를 끊임없이 흘리는 분들이 많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 본인은 선거 중립을 위반하는 사람은 엄단하겠다고 했다”며 “많은 분들이 믿기 어렵기도 하지만 당에 비수를 꽂는 해당 행위이다. 이런 얘기 자체가 친박을 나누는 게 되고 결국 분열이 된다”고 비판했다.

안철수 신당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그는 “승점과 유불리를 떠나 연대하는 것은 안철수 의원께서 말씀하시는 새정치하고 180도 반대가 되는 일 아니겠냐”며 일각에서 박원순 시장 재선을 도와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인간적 관계에 따라 누구를 지원하고 누구를 떨어뜨린다면 그거야 말로 구태 중에 구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안 의원이 서울, 부산, 광주 등에 후보군을 거론하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보면 (새정치연합) 대표도 아니고 공동의장도 아니고 일개 직원의 신분으로 앉아서 막후에 조정하는 정치를 하고 있다고 본다”며 “막후에서 누군가를 계속 낙점하는 식의 구태정치를 하려면 차라리 본인이 직접 나오는 게 당당하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