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누리당, 헌재 압박
    "지방선거 전 통진당 해산 결정해야"
        2014년 02월 18일 10:47 오전

    Print Friendly

    새누리당이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 등이 내란음모 및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등으로 실형을 선고 받자 정당 해산심판 청구의 조속한 결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18일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통합진보당 해산심판 역시 6.4 지방 선거 전에는 반드시 결론 나도록 헌법재판소의 조속한 결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통진당이 국회를 혁명의 교두보로 삼고 대한민국 정통성을 부정한 북한 추종세력 이석기를 비롯한 이들에 대한 이번 유죄판결은 온당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원내대표는 “이번 내란 음모 사건을 통해 북한의 지령을 받고 주체사상을 인용하는 김정일 김정은 찬양세력의 실체를 똑똑히 목도했다”며 “약자의 신분인 양 선한 양의 탈을 쓰고 국회에까지 진출해 대한민국 전복을 획책, 주도하고 야권연대를 주도해 이석기 같은 체제전복 세력이 국회까지 침투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준 민주당도 책임을 절절히 공감하고 국민들께 사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민주당은 약속한 대로 이석기 제명결의안과 이석기 방지법 추진에 적극적 협조해야 할 것”이라며 “말로만 협조한다 해놓고 이 핑계 저 핑계를 대고 있는 민주당은 이 기회에 행동으로 보여줄 것을 강력 촉구한다”며 이석기 의원 제명안 처리에 협력할 것을 압박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그동안 국가기관 대선개입 진상조사를 위한 특검이나,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에서 검찰이 증거를 조작한 것과 관련한 야권의 특검 주장에 대해 “재판이 진행 중인 것이기 때문에 일부 정황만 보고 특검 운운하는 것은 타당치 않다고 본다”고 일축한 바 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