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라야마 전 일본 총리
    "위안부 망언, 부끄럽다" 사죄
    '무라야마 담화'는 국민의 합의가 있었기에 가능
        2014년 02월 12일 02:31 오후

    Print Friendly

    사회당 출신의 무라야마 도미이치 전 일본총리가 12일 “위안부 문제는 여성의 존엄을 빼앗은, 말로 형용할 수 없는 잘못을 저지른 것”이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무라야마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올바른 역사인식을 위한 한일관계 정립’ 강연에서 이같이 말하며 “일본에서 이 문제에 망언하는 사람들이 많은 걸 정말 부끄럽게 생각한다. 하지만 국민 대다수도 왜 그런 이상한 말을 하냐고 (질타하는) 사람들이 더 많다”고 강조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이 문제제기 했던 ‘여성을 위한 아시아 평화 국민기금’으로 보상하는 문제에 대해서 그는 “어떻게든 보상해야 하지 않겠냐는 의견을 교환해 일종의 기금을 만들어 국민 모금도 하고 정부도 응당 돈을 내어 사죄를 하기로 했다”며 “그때 생각한 것은 젊은 사람들은 과거에 대해 잘 모르는데 모금 활동을 통해 ‘과거에 이런 일도 있었구나’하면서 알게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다른 관련 국가들은 위안부 여성들에게 어느 정도 보상금을 드려 납득한 곳도 있지만 한국과 대만만 해결되지 못한 것은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돈을 조성해 보상할 것이 아니라 국가가 정식으로 배상해야 한다는 여론이 있어서 보상을 받지 않은 분들이 많았다. 보상을 받은 사람은 반도 안되는 상황이다. 그래서 이 문제를 매듭짓지 못했다”며 “그래서 저는 총리를 그만 둔 후에도 기금의 이사장을 맡게 됐지만 10년 뒤 해산하게 됐다”고 말했다.

    IMG_9949

    무라야마 전 총리 국회 강연 모습(사진=장여진)

    최근 아베 정권의 우경화 행보에 대해 그는 “아베 정권도 무라야마 담화를 계승하겠다는 점을 밝혔다”며 “무라야마 담화는 국민의 합의가 있었다고 확신한다. 따라서 아베 총리가 어떤 말을 하건 총리로서 담화를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연 전날인 11일 정대협은 집권 후 사회당이 전후 처리에 대한 법적 보상 원칙을 기존의 자민당 정권의 정책을 답습하며 개인보상 불가 방침을 밝히고 기금을 발족했다며 “위안부 범죄 피해자들의 배상권리를 무시한 채, 도의적 책임이란 명목하에 문제해결을 유야무야로 만들어버린 미봉책이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대협은 “당시 피해자들에게 국민기금을 수령케 하기 위해 브로커 고용과 협박성 전화 등 갖은 행태가 이루어졌고, 지금까지도 이는 일본정부에게 할 일을 다했다는 착실한 변명거리가 되어주고 있다”며 “무엇보다 전후 가난한 생활을 이어갈 수밖에 없었던 피해자들을 상대로 일본군 ‘위안부’라는 중대한 인권범죄를 돈의 문제로 전락시킨 아주 나쁜 예가 되어버린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정치권에도 “무라야마 전 총리를 덮어놓고 초청하기 이전에 문제해결을 위한 정치권의 노력을 선행”해야 했다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한일관계의 개선을 위한 수단이나 일회적 제스처로 취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