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진숙 '웃음'에 국민 '화병' 난다
        2014년 02월 05일 06:27 오후

    Print Friendly

    윤진숙 해양수산부 장관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여수 기름유출사고와 관련한 당정협의에서 시종일관 웃으며 엉뚱한 답변들 내놓자 의원들이 웃지 말라고 경고하는 해프닝까지 벌어졌다.

    윤 장관은 이날 경대수 의원이 가장 피해를 많이 본 어종이 무엇인지 질의한 것에 직접 답변하지 못해 질타를 받자, “지금 조사하는 입장에서 조사를 마쳐야 말씀을 드리지 않겠냐”며 오히려 신경질적 반응을 보이다가 경 의원이 목소리를 높이자 “아니, 그러니까 파악을 해야 말씀을 드리죠”라며 웃으면서 마무리했다.

    특히 윤 장관은 기름유출 피해와 관련해 “1차 피해는 GS칼텍스, 2차 피해는 어민”이라고 말해 의원들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이같은 윤 장관의 태도에 대해 김진욱 민주당 부대변인은 “윤 장관의 위기상황에 대한 대응능력이 없는 것도 큰 문제이지만, 더 큰 문제는 국민적 힘을 합쳐 조속한 복구를 이끌어 내야 할 시점에 그의 입에서 나오는 어이없는 변명과 개념을 상실한 무책임한 언행들”이라며 “게다가 ‘이번 사고의 1차 피해자는 GS칼텍스, 2차 피해자가 어민’이라는 윤 장관의 인식과 아무 때고 히죽히죽 웃어대는 사람이 사태수습을 책임질 장관이라면 국민적 공분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청와대는 인사청문회 때부터 낙제점을 받았고, 이번 사고로 윤 장관의 무능과 무책임이 확실히 드러난 만큼 분통 터지는 국민의 수가 날로 늘어가기 전에 윤 장관을 즉각 경질하고, 새로운 적임자로 하여금 상처받은 국민을 위로하고 현 사태를 수습하게 하여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이기중 정의당 부대변인도 “인사청문회 때부터 ‘해양…크크크’라며 자신의 부족함을 웃음으로 때우던 버릇은 여전하다”고 꼬집으며 “어떤 상황에서도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일단 웃고 보는 태도는 윤 장관의 정신건강엔 좋겠지만, 피해주민들과 국민들에겐 화병을 키우고 있다”고 힐난했다.

    또한 이 부대변인 역시 “박근혜 대통령은 당장 윤 장관을 경질하라”며 “윤 장관은 부디 자연인으로 돌아가 그 긍정적인 삶의 자세를 혼자만 간직하시기 바란다. 윤 장관처럼 한바탕 웃음으로 모른 척 하기엔 이 세상 한숨과 상처가 너무 크다”고 꼬집었다.

    필자소개
    장여진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